팬나눔터 - 정상을 향한 도전! 승리로 말한다!

본문영역

좌측서브메뉴영역

  • KB국민카드
  • KB캐피탈
  • KB저축은행
  • 유니시티
  • 컬처라인
  • 미라클 EMS
  • 네네치킨
  • 게토레이
  • 레드캡투어
  • 아카데미과학
  • 인피니티
  • 바로병원
  • 밝은안과
  • 신세계안과
  • 신한대학교
  • Home
  • 팬나눔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서포터즈 운영관련 구단 입장입니다
작성자 : KB스타즈 작성일 : 2018-10-08 조회 : 1169
안녕하세요,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입니다.

이번 시즌 서포터즈 운영과 관련하여 깊은 관심과 애정, 그리고 좋은 의견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KB배구단은 다음과 같이 기존 서포터즈 운영에 대한 배경을 알려드리고, 2018-19시즌 팬지원에 정책에
대한 구단의 입장을 밝혀 드립니다.


[기존 서포터즈 운영에 대한 배경]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은 직접 서포터즈 운영을 하지 않았습니다.
-"가디언스" 서포터즈는 LIG시절부터 자생적으로 만들어진 조직으로 회원들의 회비를 걷어 운영되었습니다.
다만, 서포터즈 모집시 구단의 온라인채널에 공고를 올릴 수 있게 하여 회원가입에 편의를 제공하였습니다.
-구단이 운영하는 서포터즈라면 응당 구단에서 회비를 걷어 운영하는 것이 맞겠지만, 구단에서는 지금까지
일절 회비를 걷은 적이 없고, 운영에 대해서도 직접 관여한적이 없습니다. 다만, 당 구단은 "가디언스"에게
서포터즈 석을 제공했었고 사인볼 및 기타 기념품을 서포터즈 정기모임 때 일부 제공을 하였습니다.
(참고사항으로 축구 및 야구 등 기타 스포츠단은 서포터즈석을 서포터즈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시즌권을
구매한 후 함께 모여서 응원하는 형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번 시즌부터 "가디언스"를 운영하지 않는 이유는 지난 9월 중순경 "가디언스"회원 자체적으로 밴드에서
투표를 실시하였고, 투표에 참여한 회원중 과반수 이상이 더 이상 서포터즈 운영을 하지 않는 것으로
선택하였습니다. 이에 이번 시즌부터 서포터즈 모집을 하지 않는 것으로 당 구단은 통보를 받았습니다.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은 "가디언스"로부터 그 동안 많은 도움과 사랑을 받았습니다.
-프로 출범을 하면서부터 "가디언스" 서포터즈는 적극적으로 구단에 관심과 사랑을 주었고, 선수들에게는
큰 힘이 된 조직이었습니다.
-"가디언스" 서포터즈는 KB배구단의 한 부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서포터즈 운영을 하지 않게 되었다고
통보를 받았을 때 수년간 함께한 시간이 떠오르면서 진한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KB배구단은 다시 한번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활동해 주셨던 "가디언스" 회원분들에게 무한한 감사를 드립니다.


[2018-19시즌 팬 지원 정책]

◎기존 "가디언스"처럼 자발적으로 모임을 만들어 운영하고 응원하는 것을 환영합니다.
◎시즌권 구매자 및 다수의 일반팬을 위한 마케팅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경기장을 찾아주시는 팬들을 위한 이벤트와 부가 혜택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SNS채널을 통해 보다 넓고 많은 팬들과 함꼐 소통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하겠습니다.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은 성공적인 연고지 정착과 신나는 응원문화 조성을 위한 많은 분들의 의견과 관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구단도 이런 관심과 응원 어린 글에 더욱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정말 최선을 다해
의정부 연고지 정착과 성공적인 KB배구단만의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개막까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선수들과 코칭스탭들도 최선을 다해 마지막 담금질에 여념이 없습니다.
2018년 10월 16일 성공적인 개막경기를 위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드림-
  • 목록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351 [관전후기] 권순찬 감독님과 재계약을 무조건 해야만 합니다 [2] Sung-hyun Park 2019-02-22 104
13350 [관전후기] 한국민도 챙겨야 [1] 황현호 2019-02-22 133
13349 [관전후기] 황택의가 흥나니까 [1] 황현호 2019-02-22 124
13348 [관전후기] 이번시즌은 김정호의 대발견입니다 [3] Sung-hyun Park 2019-02-21 164
13347 [관전후기] 유소년배구단이 좋은거 배우겠네요 [2] 딸기엄마 2019-02-20 211
13346 [응원] 뿌듯하고통쾌합니다 [5] iami**** 2019-02-20 227
13345 [응원] 우리카드전 팩트 황현호 2019-02-20 160
13344 [관전후기] '어제 응원이 잘못된 점'에 대한 글 [2] 더숲 2019-02-18 243
13343 [관전후기] 어제 응원의 잘못된점 [2] - 2019-02-18 260
13342 [관전후기] 오케이전 응원, 이렇게 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1] 더숲 2019-02-18 181
13341 [관전후기] 우리가 쌍욕을 했나요? 선비님들만 계십니까? [18] 꾸꾸까까 2019-02-18 381
13340 [관전후기] 야유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2019-02-18 117
13339 [관전후기] 야유할때 자제를 못시키는 구단과 응원단장은 대체 먼가요.. [4] 가을 2019-02-18 229
13338 [질문] 경기중에 일어난게 과연 잘못인가요? [4] - 2019-02-17 226
13337 [관전후기] 권순찬 감독님의 장기집권이 필요합니다 Sung-hyun Park 2019-02-17 14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