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나눔터 - 정상을 향한 도전! 승리로 말한다!

본문영역

좌측서브메뉴영역

  • KB국민카드
  • KB캐피탈
  • KB저축은행
  • 유니시티
  • 컬처라인
  • 미라클 EMS
  • 네네치킨
  • 게토레이
  • 레드캡투어
  • 아카데미과학
  • 인피니티
  • 바로병원
  • 밝은안과
  • 신세계안과
  • Home
  • 팬나눔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서포터즈 운영관련 구단 입장입니다
작성자 : KB스타즈 작성일 : 2018-10-08 조회 : 1590
안녕하세요,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입니다.

이번 시즌 서포터즈 운영과 관련하여 깊은 관심과 애정, 그리고 좋은 의견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KB배구단은 다음과 같이 기존 서포터즈 운영에 대한 배경을 알려드리고, 2018-19시즌 팬지원에 정책에
대한 구단의 입장을 밝혀 드립니다.


[기존 서포터즈 운영에 대한 배경]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은 직접 서포터즈 운영을 하지 않았습니다.
-"가디언스" 서포터즈는 LIG시절부터 자생적으로 만들어진 조직으로 회원들의 회비를 걷어 운영되었습니다.
다만, 서포터즈 모집시 구단의 온라인채널에 공고를 올릴 수 있게 하여 회원가입에 편의를 제공하였습니다.
-구단이 운영하는 서포터즈라면 응당 구단에서 회비를 걷어 운영하는 것이 맞겠지만, 구단에서는 지금까지
일절 회비를 걷은 적이 없고, 운영에 대해서도 직접 관여한적이 없습니다. 다만, 당 구단은 "가디언스"에게
서포터즈 석을 제공했었고 사인볼 및 기타 기념품을 서포터즈 정기모임 때 일부 제공을 하였습니다.
(참고사항으로 축구 및 야구 등 기타 스포츠단은 서포터즈석을 서포터즈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시즌권을
구매한 후 함께 모여서 응원하는 형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번 시즌부터 "가디언스"를 운영하지 않는 이유는 지난 9월 중순경 "가디언스"회원 자체적으로 밴드에서
투표를 실시하였고, 투표에 참여한 회원중 과반수 이상이 더 이상 서포터즈 운영을 하지 않는 것으로
선택하였습니다. 이에 이번 시즌부터 서포터즈 모집을 하지 않는 것으로 당 구단은 통보를 받았습니다.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은 "가디언스"로부터 그 동안 많은 도움과 사랑을 받았습니다.
-프로 출범을 하면서부터 "가디언스" 서포터즈는 적극적으로 구단에 관심과 사랑을 주었고, 선수들에게는
큰 힘이 된 조직이었습니다.
-"가디언스" 서포터즈는 KB배구단의 한 부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서포터즈 운영을 하지 않게 되었다고
통보를 받았을 때 수년간 함께한 시간이 떠오르면서 진한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KB배구단은 다시 한번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활동해 주셨던 "가디언스" 회원분들에게 무한한 감사를 드립니다.


[2018-19시즌 팬 지원 정책]

◎기존 "가디언스"처럼 자발적으로 모임을 만들어 운영하고 응원하는 것을 환영합니다.
◎시즌권 구매자 및 다수의 일반팬을 위한 마케팅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경기장을 찾아주시는 팬들을 위한 이벤트와 부가 혜택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SNS채널을 통해 보다 넓고 많은 팬들과 함꼐 소통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하겠습니다.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은 성공적인 연고지 정착과 신나는 응원문화 조성을 위한 많은 분들의 의견과 관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구단도 이런 관심과 응원 어린 글에 더욱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정말 최선을 다해
의정부 연고지 정착과 성공적인 KB배구단만의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개막까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선수들과 코칭스탭들도 최선을 다해 마지막 담금질에 여념이 없습니다.
2018년 10월 16일 성공적인 개막경기를 위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드림-
  • 목록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474 [관전후기] 단신 공격수의 프로무대 생존기, 김정호 [1]new 황현호 2019-06-18 44
13473 [관전후기] 산체스 황현호 2019-06-16 65
13472 [관전후기] 이적생 박진우의 가능성 황현호 2019-06-15 65
13471 [관전후기] 권 감독은 원대한 목표는 제시하지 않았다 황현호 2019-06-09 126
13470 [관전후기] 경기대 정성환 Sung-hyun Park 2019-06-07 88
13469 [관전후기] 알렉스의 포기할 수 없는 꿈 황현호 2019-06-06 138
13468 [관전후기] 서브 타이밍마다 황현호 2019-06-01 143
13467 [응원] 김학민의 지분은 황현호 2019-05-26 213
13466 [응원] 김홍정 선수 새 주장되었네요. 감자도리 2019-05-21 157
13465 [관전후기] 조선대 리베로 김성진 Sung-hyun Park 2019-05-20 186
13464 [관전후기] 한양대 홍상혁 Sung-hyun Park 2019-05-19 191
13463 [관전후기] 기대하는 5인방 소개합니다 황현호 2019-05-19 248
13462 [기타] 10년넘도록 팬이었던 LIG시절 팬은 떠납니다 [1] 삼성거포 김상수 2019-05-18 226
13461 [응원] 강영준 선수도 은퇴네요. 감자도리 2019-05-17 172
13460 [응원] 새 술은 새 부대에 [1] 감자도리 2019-05-16 2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