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나눔터 - 정상을 향한 도전! 승리로 말한다!

본문영역

좌측서브메뉴영역

  • KB국민카드
  • KB캐피탈
  • KB저축은행
  • 유니시티
  • 컬처라인
  • 미라클 EMS
  • 네네치킨
  • 게토레이
  • 레드캡투어
  • 아카데미과학
  • 인피니티
  • 바로병원
  • 밝은안과
  • 신세계안과
  • 신한대학교
  • Home
  • 팬나눔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프런트에서는 권순찬 감독님 연임을 통해 힘을 실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작성자 : - 작성일 : 2019-02-09 조회 : 183
LIG 때부터 배구를 보고 자란 10년차 배구 팬입니다. kb 프런트께서 혹시나 권순찬 감독님 교체에 대한 마음을 가지고 있지는 않는지, 우려스러워 글을 적게 되었네요.

네, 올시즌 부진한건 맞습니다. 인정할건 인정해야죠. 그럼에도, 저는 권순찬 감독님이 운영하는 팀 방향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LIG 시절을 되돌아 보면 우리팀은 주구장창 삼각편대를 내세워 오픈공격에 일쑤였습니다. 하지만 요즘 팀 KB를 보면 그런생각이 안들더라구요. 철저하게 리시브를 통한 세트플레이, 퀵오프, 시간차 등 다양한 플레이를 통해 스피드 배구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배구를 따라갈 수 없는 선수들이 문제겠지요. 저는 이러한 권순찬 감독님의 전술, 그리고 팀 운영 방향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이 전략을 따라올 수 있는 선수층이 보강된다면, 저는 반드시 KB가 승승장구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그렇기에 권순찬 감독님의 시스템 하에서 많은 전력보강이 이루어 졌으면 하는 바람이구요.

다른분들께서도 말씀하셨지만 레프트vs레프트 용병vs용병 센터vs센터... 개개인을 비교해보면 저희팀이 1,2,3위팀 보다 더 나은 여지가 있나요? 저조한 성적의 원인은 얇은 선수층에 있지, 결코 감독의 능력 부재로 인한 것이 아님을 강조드리고 싶습니다.

잦은 선수교체, 선수 기용 변화.. 등등을 비판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팀 뎁스가 얇은 이상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 보여지네요. 내년에는 서브 리시브 보강을 위한 레프트 자원 fa영입, 라이트 용병 거물 영입을 통해 권순찬 감독님 시스템 하의 신바람 배구를 보고싶습니다.

ps. 썰에 의하면 신치용감독 선임이 있던데.. 제발 그것만은 아닙니다. 정말 그것만은 막고싶습니다. 한화에 김성근이 와서 팀을 어떻게 박살내었는지 참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우리 선수들은 마음이 약해서 계속 강하게 주문하는 형님 리더십 권순찬 감독님이 장기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고인물은 피하고, kb만의 배구 색이 드러나는 배구단이 앞으로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목록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351 [관전후기] 권순찬 감독님과 재계약을 무조건 해야만 합니다 [2] Sung-hyun Park 2019-02-22 104
13350 [관전후기] 한국민도 챙겨야 [1] 황현호 2019-02-22 133
13349 [관전후기] 황택의가 흥나니까 [1] 황현호 2019-02-22 124
13348 [관전후기] 이번시즌은 김정호의 대발견입니다 [3] Sung-hyun Park 2019-02-21 164
13347 [관전후기] 유소년배구단이 좋은거 배우겠네요 [2] 딸기엄마 2019-02-20 211
13346 [응원] 뿌듯하고통쾌합니다 [5] iami**** 2019-02-20 227
13345 [응원] 우리카드전 팩트 황현호 2019-02-20 160
13344 [관전후기] '어제 응원이 잘못된 점'에 대한 글 [2] 더숲 2019-02-18 243
13343 [관전후기] 어제 응원의 잘못된점 [2] - 2019-02-18 260
13342 [관전후기] 오케이전 응원, 이렇게 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1] 더숲 2019-02-18 181
13341 [관전후기] 우리가 쌍욕을 했나요? 선비님들만 계십니까? [18] 꾸꾸까까 2019-02-18 381
13340 [관전후기] 야유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2019-02-18 117
13339 [관전후기] 야유할때 자제를 못시키는 구단과 응원단장은 대체 먼가요.. [4] 가을 2019-02-18 229
13338 [질문] 경기중에 일어난게 과연 잘못인가요? [4] - 2019-02-17 226
13337 [관전후기] 권순찬 감독님의 장기집권이 필요합니다 Sung-hyun Park 2019-02-17 14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