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나눔터 - 정상을 향한 도전! 승리로 말한다!

본문영역

좌측서브메뉴영역

  • KB국민카드
  • KB캐피탈
  • KB저축은행
  • 유니시티
  • 컬처라인
  • 미라클 EMS
  • 네네치킨
  • 게토레이
  • 레드캡투어
  • 아카데미과학
  • 인피니티
  • 바로병원
  • 밝은안과
  • 신세계안과
  • Home
  • 팬나눔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제 LIG 유니폼을 입었던 선수는 양준식 선수 1명 말고는 없어졌네요... ㅋ
작성자 : 레드블랙피케이 작성일 : 2019-05-15 조회 : 350

곽동혁 선수도 있긴 하지만 연속성 측면에서 다른 팀에 있다가 KB로 바뀐 후 복귀한 케이스고...
LIG 유니폼을 입은 상태에서 KB로 바뀔 때 남아 있던 선수는 양준식 선수 한 명만 남았네요
그나마도 한국전력에서 트레이드돼서 1년 LIG 유니폼 입고 바로 KB로 바뀌었던 걸로 기억해서,

LIG 시절을 오래 감내했던 멤버들은 모조리 청산(?)당했네요.

하현용 김요한 이강원 손현종 이수황 이효동(현대에서 오긴 했지만)

물론 LIG 시절이 무슨 연속 우승의 황금기도 아니고
오히려 그 시절의 패배주의에서 벗어나는 게 우리 팀이 새 도약을 하는 데 필수 과제이긴 한데...

막상 LIG 시절부터 인고의 세월을 버텼던 멤버가 이제 단 한 명도 없다고 하니(양준식 곽동혁 선수는... 실질적으로 LIG 유니폼을 입고 인고의 세월을 함께 했다고 하긴 좀 그러니....) 좀 묘하긴 하네요.


이번 트레이드가 손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하현용 선수 박진우 선수면 나이 젊은 거 제외하고 순수 센터로서의 실력으로 비교해서 밀릴 상황 아니고
이수황 선수랑 구도현 선수 사이에서는 우리가 조금 손해인 듯하긴 하지만 타팀에서는 도찐개찐으로 볼 것 같고
박광희 김정환 구도는 아무래도 김정환 선수가 어떤 식으로든 우리에게는 더 유용한 자원이라고 보구요.


다만 뭔가 LIG 시절부터 순혈 프랜차이즈로서 인고의 세월을 함께 한 선수가
팀내 정신적 지주로 한 명 정도는 계속 남아 있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도 없지 않았는데
이제는 정말 KB 유니폼으로 바뀐 이후에만 합류한 선수들로
정말로 대대적으로 물갈이가 완성이 되었네요.


하현용 선수 바람대로 우리 유니폼을 입고 우승을 해 보고 싶다던 그 소원은
이제 0%라고 확언할 수는 없지만 사실상은 99.9% 이루기 쉽지 않은 과제가 된 것 같은데............

손익계산서 계산기 두들기는 걸 떠나
정서적으로 아픈 구석이 없지 않은 트레이드인 만큼
더더욱 새로 합류한 멤버들이 잘 해서 떠난 선수 생각나는 일 없게 해 주길 기원합니다.


곽승석 김정환을 모두 거르고 정성민을 뽑아서 망했던 신인 픽 욕 먹던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그 김정환 선수가 이런 식으로 먼 세월을 돈 끝에 우리 팀에 한 번은 발을 담그게 되는군요.

물론 신인 시절의 파괴력과 호쾌함이 많이 사라진 것 같아 아쉽긴 하지만...
우리캐피탈에서 한솥밥도 먹었던 강영준 선수와 재회한 상황인데 아무쪼록 우리 팀에서 부활해 주길 바랍니다.

  • 목록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485 [기타] 우리 코트를 좀 더 우리 색깔로 꾸밀 수 있을까요? [2] 레드블랙피케이 2019-07-12 107
13484 [질문] 의정부체육관출정식 [1] iami**** 2019-07-08 114
13483 [관전후기] 세터 최익제 부상 낙마 황현호 2019-07-07 98
13482 [관전후기] '쿠바 대표팀 복귀' 승인... 산체스 황현호 2019-07-07 79
13481 [질문] 이수범 선수 영입 관련 질문 [3] - 2019-07-04 158
13480 [관전후기] 코칭스탭 소개에 이동엽코치님이 안보이네요. 하하호호 2019-07-03 140
13479 [관전후기] 개막전은 [2] 황현호 2019-07-01 157
13478 [관전후기] 세터가 가지는 특수함 황현호 2019-06-30 127
13477 [응원] 어차피 KB손해보험은 의정부!!! [1] 바다시야 2019-06-22 209
13476 [관전후기] 떠난 부재는 없어야 황현호 2019-06-22 181
13475 [관전후기] 황택의, 정민수 황현호 2019-06-21 174
13474 [관전후기] 단신 공격수의 프로무대 생존기, 김정호 [2] 황현호 2019-06-18 165
13473 [관전후기] 산체스 황현호 2019-06-16 187
13472 [관전후기] 이적생 박진우의 가능성 황현호 2019-06-15 180
13471 [관전후기] 권 감독은 원대한 목표는 제시하지 않았다 황현호 2019-06-09 223
글쓰기